약사여래 근본도량, 민족의 영산 팔공총림 동화사

당간지주

관리자 | 2018.10.04 15:47 | 조회 229
  • 당간지주
사찰의 기도법회나 의식행사 등을 알리기 위해 절의 입구 당(幢)이라는 깃발로 이 깃발을 달아두는 장대를 당간(幢竿)이라하고 당간을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돌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속계(俗界)와 불계(佛界)를 알리는 경계표시이며 동화사 당간지주는 보물 제254호로 통일신라시대의 양식이다. 이 당간지주는 두 기둥이 66㎝의 간격으로 마주보고 서 있다. 기둥이 마주보는 부분과 앞뒷면은 모서리를 둥글게 다듬었을 뿐 아무 장식이 없고, 바깥 면에는 모서리를 깎고 중심에는 세로로 능선을 조각하였다. 기둥의 꼭대기는 반원으로 둥글게 처리하였고, 기둥의 앞면 중간부분 1m정도를 살짝 들어가게 새겼다. 이러한 수법은 통일신라시대에 자주 보이는 장식 수법이다. 기둥의 위와 아래에는 당간을 고정시키기 위한 구멍이 뚫려 있는데, 위는 네모난 모양이고 아래는 둥근 모양이다. 당간을 받치던 석재가 없어지고 전체의 형태가 경쾌한 맛은 없지만 견실하고 장중한 느낌을 준다. 이 지주가 만들어진 시기는 당간지주에서 둔중함이 엿보이고, 동화사의 창건시기가 신라 흥덕왕 7년(832)인 것임을 참작하면 신라 후기로 추정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상단으로
하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