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경판약사여래 근본도량, 민족의 영산 팔공총림 동화사

보물 제1607호 동화사목조약사여래좌상복장전적-대방광불광엄경권제25

관리자 | 2018.10.04 14:09 | 조회 314
  • 보물 제1607호 동화사목조약사여래좌상복장전적-대방광불광엄경권제25
대웅전에 봉안되어 있는 목조석가여래삼존불 중 약사여래의 복장 전적 7종이 보물로 지정되었다. 대웅전은 1725년에 중창하여 1727년(영조 3)에 삼세불좌상을 조성하여 봉안하였고 조성과 동시에 복장불사가 이루어져 그 발원문이 각각 삼세불에서 수습되었다. 석가모니불에는 12종, 아미타불에는 6종이 복장되었으며, 약사불에 32종으로 가장 많이 복장되었다. 그 중 간기가 있는 것은 1417년(태종 17)부터 1725년(영조 1)사이의 것이고, 간행기록이 없는 것은 고려 중기부터 조선 후기에 해당하며 약사불이 조성된 이전의 것들이 대부분이다.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정원본 권제1・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주본 권제25・권제63은 24행17자로 6행씩 절첩된 折帖裝(절첩장장)으로 해인사 사간판(寺刊板)이다. 이 화엄경판은 고려대장경을 새길 때 저본(底本)으로 사용되었던 판이다. 비교적 빠른 시기에 속하는 12~13세기에 새긴 것으로 추정된다. 實叉難陀가 번역한 대방광불화엄경 周本 80권 가운데 제25권으로 절첩본이다. 앞 뒤 표지는 남빛 바탕에 4개의 銀泥 寶相華紋이 묘사되고 2개의 보상화문에 걸쳐 題簽의 직사각형 안에 鶴立蛇橫 표시와 '大方廣佛華嚴經卷第二十五'라는 經名과 그 아래에 금니의 원형 테두리 안에 ‘周’라고 표기하였다. 본문은 백지에 1면 6행 17자로 배열되었다. 앞뒷면 표지 모서리 부분이 일부 마모되어 있으나 전체적인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상단으로
하단으로